방문을 환영합니다.
팝업 이미지
오늘 이 창 안뛰우기
단일배너
졸업생게시판
조회 수 861 추천 수 25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졸자가 된지도 이틀이나 지났습니다.

인생의 어느 단계에서나 그렇듯이, 대학 졸업도 지나고 보면 정말 별 거 아닌 한 단계에 불과한 거 같습니다.

모든 자유를 다 얻을 거 같았던 대학입학도,

모든 걸 다 해낼 수 있을 것만 같았던 군 전역도,

돌아보면 좀 더 기억에 남는 하루였을 뿐, 수많은 일상 속의 하루로 기억되듯이, 졸업도 그렇게 느껴지겠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대학을 졸업하는 이유는 더 나은 삶을 추구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우리가 선호는 공기업, 대기업에 들어가, 소위 말하는 남들이 부러워하는 삶을 살기 위해선 대학 졸업장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요즘은 입학때부터 학점을 관리하고, 취업에 도움이 되는 여러 활동을 한다고 들었습니다.

그만큼 학교에서 하는 과생활이나 동아리 활동에 참여하는 학우들의 수도 많이 줄었다고 기사를 통해 접했습니다.

시대가 시대인만큼, 그리고 개인이 추구하는 목표가 다른만큼,

지금의 트렌드가 잘못되었다고 말할 수 없고, 옛날의 캠퍼스 문화가 옳다고도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제가 졸업을 하면서 느낀 한 가지는 "대학은 대학으로써 나름의 의미가 있다"입니다.

저는 학교 생활을 하지 않았습니다. 어짜다 보니 학외활동에서 재미를 찾아, 그 활동에 열중하다보니 학교는 수업만 들으러 오는 곳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군 전역 후에는 강제로 "집-수업-도서관-수업-집" 코스가 일상이 될만큼, 과 동기 한두명 정도만 남게 되었습니다.

물론 저는 모두가 부러워하는 대기업에 취직했습니다. 여기서 제가 이 말을 하는 이유는 제 자랑을 위해서가 아닙니다.

학교 활동을 안하는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이유가 구직활동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만큼, 저는 상기의 관점으로 본다면, 성공한 대학생활을 보낸 거라 할 수 있겠죠.

하지만 같이 졸업을 하며 사진 찍을 과동기 한 명 없고, 삼삼오오 모여서 졸업사진을 찍는 추억은 만들지 못했습니다.

학과 졸업식에 참석해서도 아는 사람 하나 없이, 참석한 교수님들과는 일면식 하나 없는 졸업은,

본인의 성취물이 무엇이 되었든, 졸업이라는 즐거움을 경감시킨다고 확신합니다.

짧게는 4년, 길게는 10년까지, 우리의 가장 아름다운 20대의 대부분을 보냈던 대학생활을 마무리하는 의미 있는 날에

저와 같이 뒷늦게 후회하는 후배님들이 없기를 바라며, 대학 나름의 의미를 찾아 나가시기 바랍니다.

대학은 대학 나름의 의미가 있고, 그 의미를 찾으며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사람이 진정한 승자라고 생각합니다.

아무쪼록 두서없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졸업후기를 남길 생각이 없었으나, 후기글 하나 없다고 아쉬워하시는 글을 보고 이렇게 남깁니다.

우리 학우분들 모두 개강 화이팅입니다:)

  • ?
    따오기 2016.08.28 09:38
    으로써>으로서
  • ?
    비단날개새 2016.08.28 09:40
    그 문장부호는 으로써가 맞다는 의미 아닌가요?
  • ?
    레 바 2016.08.28 10:11
    화살표 의미인듯 싶네영 >>>
  • ?
    벌새 2016.08.28 10:15
    ㅉㅉ...
  • ?
    봉황 2016.08.28 12:01
    써아닌가요
  • ?
    타조 2016.08.28 10:11
    좋은 글 읽고 갑니다
  • ?
    백한 2016.08.28 11:43
    좋은 긁 일고 갑니다~! 4-1인 저로써도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글이네요^^
  • ?
    2016.08.28 12:08
    대기업 취직 축하드립니다. 저도 비슷한 테크로 준비중인데 졸업식 안가고 사진 안찍어도 되니 졸업전에 당당히 취직 되었으면 하네요. 사실 객관적으로 남는 건 그것 아닌가요... 어쨌든 사회에서 살아남는 것이 중요하니 말이죠
  • ?
    롤앤롤 2016.08.28 17:24
    고생하셨어요 선배님
  • ?
    동구리동동 2016.08.29 14:53
    누구나 같은 길을 가야하는게 옳은 일은 아니니깐요. 선배님 졸업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하시는 일 잘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7 미생 vs 실제회사(feat. 재미로) 30 大G맨 2014.12.21 1460
1106 대기업 취업 후의 삶 23 大G맨 2016.08.21 1440
1105 동국대를 나와서 정말 좋은 것중 하나가 11 익명 2016.12.24 1300
1104 대기업의 장점&단점(feat. 공돌이 신입사원) 24 大G맨 2014.12.07 1222
1103 (공대)학점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 받지마세요 19 大G맨 2014.11.17 1208
1102 (실드)소소한 성적공시 팁(실드) 23 大G맨 2014.12.28 1094
1101 (실드)성적공시를 대비하는 우리들의 바른자세(실드) 37 大G맨 2015.06.28 1067
1100 (예비 취업준비 4학년용)바른생활 45 大G맨 2016.01.31 1014
1099 직장 2주 다녀본 신입사원의 소감 24 레 바 2016.03.12 891
» [졸업후기]대학은 대학으로써 나름의 의미가 있다 10 익명 2016.08.28 861
1097 대학생vs직장인, 누가 더 힘들까? 34 大G맨 2014.06.25 805
1096 결혼식 갔다오면서 느낀것들 35 大G맨 2016.07.16 790
1095 은행원이 적는 은행취준코끼리에게 쓰는 글 12 익명 2018.05.22 776
1094 취미생활의 종지부를 찍겠습니다!S2(올드보이 클라스) 16 大G맨 2014.09.09 714
1093 신입사원 회고록(feat. 2년차 사원의 눈) 20 大G맨 2015.02.01 700
1092 차 뽑아쓰요(자랑질주의) 37 익명 2016.06.11 693
1091 2개월 신입사원 후기 31 레 바 2016.04.24 686
1090 디연이 예전보다 더...유입이 적은것 같네요 8 chics 2019.08.20 654
1089 취미생활의 종지부를 찍겠습니다!(올드보이 클라스) 24 大G맨 2014.06.01 650
1088 삼성 5년차 존버 후기 54 익명 2018.05.14 6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단일배너